텀블러 위생관리 철저...수만 마리 세균번식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텀블러에 커피 등  여러 음료를 담아 먹다 보면 어느새 기름때나 이물질이 남아있는 걸 확인하기 쉽다. 

실제로 텀블러는 제대로 씻어내지 않으면 세균이 번식하기 매우 쉽다. 텀블러에 담긴 음료를 한 모금이라도 마신 후 실온에 두면 3시간 만에 2~3만 마리 이상의 세균이 번식한다고 알려져 있다. 


텀블러를 깨끗이 사용하려면 매일 세척하는 것은 기본이다. 음료를 오래 담아두거나 씻지 않은 채 방치하면 냄새가 배고 세균이 번식할 수 있다. 세척할 때는 길쭉한 솔과 세제를 이용해 안까지 구석구석 닦아야 한다. 대충 물로만 헹굴 경우 텀블러 속 세균들에 의해 형성된 바이오 필름막이 제거되지 않을 수 있다.


베이킹소다나 식초물로 세척하는 게 좋다. 베이킹소다는 물때 제거에 도움이 된다. 우선 텀블러를 물로 헹구고, 세제로 씻기 전 베이킹소다 한 숟갈과 뜨거운 물을 텀블러에 담고 한 시간 정도 기다리면 기름때를 효과적으로 제거할 수 있다. 베이킹 소다 대신 달걀 껍데기를 소금 한 숟갈과 함께 미지근한 물에 넣어 씻는 것도 방법이다.

텀블러를 오래 사용하면 내부에 녹이 생기기도 한다. 이럴 땐 식초를 이용해서 녹을 제거할 수 있다. 미지근한 물과 식초를 9대 1 비율로 섞어 텀블러에 담고, 30분 정도 지난 후에 깨끗이 헹구면 된다.

약알칼리성을 띠는 베이킹 소다는 기름때를 수용성으로 변화시켜 텀블러 내벽에서 뜨거운 물로 용출되도록 돕는다. 기름때가 없다면 반대되는 성질을 띠는 식초를 물과 섞어 넣는 게 세척에 효과적이다.  물을 뜨겁게 하면 세균이나 박테리아를 제거하는 데도 효과적이다.

텀블러를 닫고 흔들면 내부 압력이 높아져 폭발할 수 있으므로 주의한다.

세척이 끝난 후엔 텀블러를 뒤집은 후 물기를 깨끗하게 건조한다.

한편, 스테인리스가 있는 텀블러를 새로 구입했을 땐 식용유를 묻힌 키친타월로 내부를 한 번 닦아주는 것이 좋다. 세제로는 잘 씻기지 않는 연마제가 사용됐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텀블러는 구조적 특성상 연마공정을 잘 거치지 않지만, 혹여 연마제가 사용됐을 경우 산화알루미늄, 스테아린산, 탄화규소 등 식용으로 사용할 수 없는 성분이 묻어있을 수 있다.


텀블러는 주기적으로 교체하고 2년 이상 사용하지 않도록 한다.
한 가지 텀블러를 지나치게 오래 사용하면 텀블러 내부에 반복적으로 습기가 차고 세균이 번식할 수 있다.



최수림 기자
bdc280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