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1위 왕가 탕후루 이물질 검사 한 번도 안 했다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최근 실시된 식품취급업소 점검에서 국내 1위 탕후루 프랜차이즈인 ‘달콤왕가탕후루’ 제조 공장이 탕후루를 만드는 데 쓰는 재료 품질검사를 하지 않아 관련 법 위반으로 적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는 지난달 5일부터 13일까지 국립공원·고속도로 휴게소 안 음식점과 최근 매장 수가 급증한 탕후루를 조리·판매하는 음식점 등 5892곳을 대상으로 관할 지방자치단체와 점검한 결과 식품위생법과 식품 등의 표시·광고에 관한 법률을 위반한 업체 12곳(0.2%)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탕후루를 전문으로 판매하는 식품접객업소는 2021년 178곳, 지난해 245곳에서 올해 8월 기준 1060곳까지 늘었다.

 

 

이번 점검에서 적발된 12곳 중 3곳은 프랜차이즈 ‘달콤왕가탕후루’를 운영하는 기업 ‘달콤나라앨리스’의 제조 공장이 표시기준 위반(제조 일자 미표시)과 자가품질검사 미실시로 적발됐다.

 

 

부산 동래구에 있는 달콤나라앨리스 제조 공장에서 설탕 등이 함유된 기타가공품을 생산하는데, 이 제품의 제조 일자를 표시하지 않았고 이물이 들어갔는지도 검사하지 않았다.

이 제품은 탕후루를 만들 때 쓰인다. 식약처 관계자는 “해당 제품은 3달 주기로 제품에 이물이 들어갔는지를 확인하는 자가품질검사를 해야 하는데, 생산 이래 한 번도 검사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달콤나라앨리스 제조 공장으로부터 문제가 된 제품을 받아 사용하던 경남 거제의 왕가탕후루 매장도 표시기준 위반(제조일자 미표시) 제품 사용으로 적발됐으며 경남 진주의 왕가탕후루 매장은 직원의 건강진단 미실시로 적발됐다.

 

 

관할 지자체는 적발된 업체에 대해 행정처분을 한 뒤 6달 이내에 다시 점검해 개선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이율기자

chestnut-2@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