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 소주병 12개 훔친 60대女… 벌금 30만 원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대전지방법원 홈페이지 제공>

 

아파트 분리수거장에서 폐지를 모으다 경비원이 한눈을 판 사이 소주병을 훔친 60대 여성이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31일 지역 법조계에 따르면 대전지법 형사8단독(재판장 최리지)은 절도 혐의로 기소된 60대 A씨에게 벌금 30만 원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12월 20일 오후 10시30분께 대전 서구의 한 아파트 분리수거장에서 경비원을 피해 빈 소주병 12개를 자신의 수레에 실어 가져간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생활고를 겪던 A씨는 폐지를 줍다가 범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판부는 "유사한 수법의 범행을 반복해 절도죄로 기소유예 처분 및 벌금형 처벌을 받은 전력이 있다"면서도 "생활고로 폐지를 수집하던 중 범행했고 피해품을 모두 반환한 점을 고려했다"고 판시했다.

 

박창환 기자, dlsksl7642@hanmail.net